- Posted by H9

영혼없는 웃음 - 고양이 육아일기










"하루- " 하고 부를때

"냐아아아올?" 하고 기특한 피드백을 해주는 하루.


그런 하루가 어디 아픈지 하루종일 누워있다.

자도 자도 이상할만큼 너무 잠들어 있으니까

그렇게 갑작런 크레이지우다다를 기다린다.


그렇게 거의 하루의 반 이상 시간을 잠들던 우리 하루에게 

새벽2시가 되고서야 드디어 그분이 강림하셨다.

이로써 안아픈걸로.

모기냐옹 고문을 엄청 당한 오늘도 

영혼없는 웃음을 -




'아기고양이는 원래 새근새근 더 많이 자는걸요.'





in the spring 2014. heenain

RIA & はる

Copyright ⓒ heenain. All rights reserved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