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감  버튼은 개인정보가 수집 되지 않으며  로그인 사용자에게도 클릭 가능한 버튼입니다공감지수가 높을수록  많은 사람들과 정보가 공유됩니다기타 문의사항이나 질문은 댓글로 남겨주세요남겨주신 개인블로그 혹은 메일로 회신갑니다

공식홈페이지를 통해 올려놓은 이미지들은 컨텐츠를 위한 참고용이며 판매를 위한 블로깅이 아니므로 출처를 정확히 합니다. 이 블로그 대부분의 사진들은 개인적 저작물이므로 중고판매 사이트나 타 블로그에 재업로드하는 행위를 금지합니다. 이미지 도용이 빈번하게 이뤄져 제게 꾸준한 신고가 들어오고 있습니다. 저작물을 침해하지 않는 매너를 보여주세요! 출처를 밝히신다면 큰 문제는 없습니다. 방문 고맙습니다 :) -H9













사실 수선 맡길 베이비들이 있어 주섬 주섬 챙겨 나오게 되었는데 닥터마틴 매장 밖으로 눈에 꽂혀버린 통굽 들. 

'마틴에서 통굽이 나올때도 됐는데- ' 라며 연신 혼잣말을 해대었는데 몇달 전 온라인을 통해 모니터를 하고는 급 짝사랑이 시작 되었다. 드디어 이번 시즌에서 보게 되다니!












마포항에 터를 잡은 후 이곳까진 참 오랜만인데. 결국 매장안으로 들어왔다. 한켠에 있던 아가 닥마.












통굽은 몇 해 전부터 기존모델에서 개조까지하며 은근히 기다렸는데 드디어 베씨를 신어보는 순간이다. 마침 세일하는 모델이 있어 이것 저것 신고벗기스킬을 연마.



닥터마틴











글레디에이터를 연상시키는 웨지힐의 통굽 샌달 베시 (Bessie), 발등에 엑스자 밴드의 스트랩이 발등을 감싸는 아다야 (Adaya). 매장에서는 두 모델 모두 와인색과 검정이 나와 있었는데 모두 예쁘다. 다만 신고벗기가 확실히 빡센(!) 감이 있다. 최초 출시된 색상에는 화이트도 있다. 마치 순백의 재능기부 천사를 떠올리게 하는 색상이다. 후훗.



 















잠시 망설였지만 그래도 올 여름엔 글레디에이터지!하고는 블랙 베시를 선택했다. 좋을까 나쁠까의 고민이 아닌 이걸까 저걸까의 조금 다른 고민이다. 자주하고 싶은 행복한 고민일세. 하아. 드디어디어 개봉!!
















Dr.Martens BESSIE

왁스를 먹인 Analine leather로 닥터마틴에서 새롭게 선보이는 BOXY COLLECTION! 베시는 Wedge Sole 로 편안하면서 예쁜핏감을 주는 모델로 1970년대에 발 뒷굼치가 막혀있는 Sandal에서 영감을 받은 앵클 스트랩 샌들이다. 글레디에이터 디테일이 들어간 편안한 Slim Look.



 












닥터마틴 베씨


베시


bessie





 










실제로 통굽이라는 이미지가 주는 이미지에 비하여 슬림한 라인으로 떨어지고 더욱 여성적인 느낌을 준다. 메리제인은 귀여우면서 가끔은 닥터마틴만의 투박한 캔디 구두같은데 비해 베시는 귀여움보다는 여성스러움이 훨씬 강하다. 스트랩 또한 여성미를 강조하는 부분중 하나일터이니, 오래 신다보면 발목 뒷부분이 까지는게 구태여 내 얘기만은 아닌것 같지만. 뭔가 땅에서부터 착.하고 달라붙는게 한동안 맛들려 신고다닐것 같으다. 



닥터마틴












글레디에이터슈즈는 예전이나 지금이나 여름이면 한번씩은 꼭 신게 되었는데 그동안 즐겼던 글레디에이터스타일에 비해 마틴의 루버 아웃솔덕에 무게는 좀 더 나갈지언정 베시의 슬림한 통굽이 무척이나 맘에 든다.














대부분 색상 선택에 있어 블랙을 많이 선호하는 편인데 검정은 무난하면서 어느옷이나 받쳐 입기가 편한 장점이 그러할것이다. 글레디에이터디자인이라 더욱이 그렇기도 하다. 뒤에 달린 포인트 태그도 참 귀엽지만 만약에 스티치를 노랗게 갔으면 어떠했을까 잠시 생각해봤다. 나라면 노란색을 고집했을텐데 -



닥마











3-4년전에는 웨지힐을 자주 신었는데 그 당시엔 코르크나 고무, 우레탄 소재의 통굽을 많이 신었다. 우레탄은 착화감이 좋고 오래신어도 발이 덜 아픈 반면 값이 나가고 안나가고를 떠나 오래 신지 못하는 단점이있다. 다른 웨지힐들은 거의 발바닥이 쓸려서 아프거나 오래신으면 발목에 무리가 왔던 기억이다.












베시를 신고 오랜길을 걷다보면 아픈점이 발견된다. 발목 뒷부분과 신발의 뒷 가죽이 마찰됨에 따라 서로 계속 쓸리다보니 결국 뒤꿈치가 까지게 된다. 그만큼 매장에 클레임이 많이 들어온다고 했는데 구입당시부터 얘기를 듣고 수선권유를 받았지만 마음이 급해 남은 여름을 좀 더 즐기다가 불편하면 맡길 생각이였다. 역시나 샌들을 신고 조금 돌아다니다보니  금방 입질이 왔도다.!












하.지.만! 패션의 완성이 얼굴이라는말이 있듯이 나의 포커스는 늘 발이 얼굴이기에. 괘변을 늘어놓으며 남은 여름을 베씨와 함께 하련다. 




*공식홈페이지를 통해 올려놓은 이미지들은 컨텐츠를 위한 참고용이며 판매를 위한 블로깅이 아니므로 출처를 정확히 합니다. 이 블로그 대부분의 사진들은 개인적 저작물이므로 중고판매 사이트나 타 블로그에 재업로드하는 행위를 금지합니다. 이미지 도용이 빈번하게 이뤄져 제게 꾸준한 신고가 들어오고 있습니다. 저작물을 침해하지 않는 매너를 보여주세요! 출처를 밝히신다면 큰 문제는 없습니다. 방문 고맙습니다 :) -H9












COUNTER

Total : 136,029

Yesterday : 94 || Today : 2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