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감  버튼은 개인정보가 수집 되지 않으며  로그인 사용자에게도 클릭 가능한 버튼입니다공감지수가 높을수록  많은 사람들과 정보가 공유됩니다기타 문의사항이나 질문은 댓글로 남겨주세요남겨주신 개인블로그 혹은 메일로 회신갑니다

공식홈페이지를 통해 올려놓은 이미지들은 컨텐츠를 위한 참고용이며 판매를 위한 블로깅이 아니므로 출처를 정확히 합니다. 이 블로그 대부분의 사진들은 개인적 저작물이므로 중고판매 사이트나 타 블로그에 재업로드하는 행위를 금지합니다. 이미지 도용이 빈번하게 이뤄져 제게 꾸준한 신고가 들어오고 있습니다. 저작물을 침해하지 않는 매너를 보여주세요! 출처를 밝히신다면 큰 문제는 없습니다. 방문 고맙습니다 :) -H9




뉴락









newrock











나의 세번째 뉴락. 작은 사이즈의 뉴락은 빈티지샵이나 개인간의 중고거래에서 매물이 없는편이라 레이더망을 길고 넓게 가지는 방법 뿐 인데 운 좋게도 내게는 황금의 사이즈인 36사이즈를 득탬했다. 부츠와는 달라 사이즈 고민을 많이 했는데 EU 36 사이즈는 평소 230-235인 내 기준에 아주 잘 맞는다. 왕발을 싫어하는 사람에겐 그저 그렇겠지만 실제로 왕발이 될거란 생각이 무색하게도 너무 예쁘다. 투박한 외관과 무거운 스틸이 메탈릭함을 강하게 어필한다. 복숭아뼈를 위 아래로 길이감이 딱 좋아 신발자체는 무겁고 커보이지만 막상 신어보면 이상하게도 뉴락은 아주 작아진다.













NEWROCK / Spain












스틸과 장식이 많은 뉴락의 처음 느끼는 착화감은 무거움이다. 하지만 공통적으로 안정적이다. 그래서 빨리 걷는습관은 별로 좋지 않은듯 하다. '너란 존재의 무거움이란-' 그렇다. 굽이 있는 부츠종류는 대부분 아웃솔이 유연하게 움직여 보행시 큰 지장을 느끼지 못하는데 아웃솔 자체가 두꺼운 뉴락의 모델들은 활동성이 좋은편은 아니다. 모래주머니를 차고 달리는, 그래도 찾게 되는 존재. 그런 느낌적 느낌이로다. '하아. 너에게 중독된것이겠지.' 하며 오늘 또 내 뉴락을 찾는다.














장식의 디테일은 아주 오밀조밀한데 신발의 무게감에 한 몫 한다. 어떻게 이렇게 예쁠까 싶은 장식물들도 시간이 지나면서 떨어질 수 있는데 뉴락스토어에서는 모델별로 신발의 금속들을 개별 판매 하기도 한다. (출시된 모델에 비하여 종류는 다양하지 않다.)













안전화 못지 않게 매우 튼튼하고 견고한 뉴락. 다만 아웃솔 밑바닥을 비롯해 아웃솔의 옆 부분과 밑바닥을 피스로 고정시킨 스틸이 있는 모델들이 많은데 간혹 스틸로 된 계단 모서리에 잘못 닿으면 그날로 황천길이니 조심할 필요가 있다. 













여하튼 어떤 방해에도 굴하지 않는 승부욕! 빠이팅 넘치는 메탈리즘이다. 가령 누군가의 발에 밟혀도, 사람이 많은 마트에서 카트에 발이 찍혀도. 그 사실 조차 모르는 엄청난 힘!




뉴락



 










뉴락



뉴락











처음엔 '갑옷 차고 전쟁나가냐'라는 주변에서 시작된 농담이였는데 하루하루 전투이다보니 그게 곧 슬로건이 되어버렸다. 

한편으론 그 사연들을 외면할 수 없게도 결국 나의 메탈리즘으로 완성. 내 아이덴티티. 내 취향을 저격하고만. 결국은 멋져 보이는게 중요한게 아니라 내가 좋으면 그만이라는. 빠이팅넘친다. 

뉴락중독_



newrock














newrock



뉴락








뉴락



*공식홈페이지를 통해 올려놓은 이미지들은 컨텐츠를 위한 참고용이며 판매를 위한 블로깅이 아니므로 출처를 정확히 합니다. 이 블로그 대부분의 사진들은 개인적 저작물이므로 중고판매 사이트나 타 블로그에 재업로드하는 행위를 금지합니다. 이미지 도용이 빈번하게 이뤄져 제게 꾸준한 신고가 들어오고 있습니다. 저작물을 침해하지 않는 매너를 보여주세요! 출처를 밝히신다면 큰 문제는 없습니다. 방문 고맙습니다 :) -H9










  1. 2016.11.20 02:05

    비밀댓글입니다


COUNTER

Total : 147,803

Yesterday : 183 || Today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