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osted by H9

검은고양이, 발가락.







물은 찍어먹는게 제맛.

컵에 따라놓은 내 물을 스틸 당할 때에도

작업대에 올라와 컴퓨터에 모스부호를 입력해놓고 도망갈때에도 

네 눈빛에 난 지고만다.


아웅_

하루 서너번 울고마는.

옷방앞에서.

변비앞에서.

꾹꾹이 시간앞에서.


시끄러울법도 한데 이제 제법 내 작업소리에 크게 신경 쓰지 않는듯 

잠든 인형처럼 떡실신해주다니 감사할따름이다. 

발가락 사이사이 시원하게 만져줄게. 

오늘도_








# 시루, 2016 Blackcats rooroozip 














신고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