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osted by H9

작업대의 훌리건, 난 모기냐옹.










역시나,

이 나라의 새싹답게

하루 하루 무럭 무럭 자라나는구나아.





in the spring 2014. heenain

RIA & はる

Copyright ⓒ heenain. All rights reserved














어쩌면, 머나먼 우주의 어느별에서

인간을 지배하라는 막강한 임무를 가지고

이땅에 나타난것은 아닐까 의문들게 하는 생명체.


하루종일 잠에 푹 빠져있어

무기력증을 호소하는듯

아픈

우울증인가 

걱정이 들다가도


역시 내가 미개인임을 스스로 확인시켜주는

하루의 크레이지 우다다 타임.

그때만큼은 초 사이언.

에너자이저 그 자체.


잠자리에 들때면 쪼르르 밟힐듯 말듯

나의 '두 다리 사이 넘나들기' 스킬을 보이며

스릴감을 주는건 기본.

어느사이

내 옆자리에 온돌이 되어주는 아이.

작업실 책상의 훌리건.

집사를 물어뜯는 모기냐옹.

하루.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