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osted by H9

하루, 봄에 만난 동지 - 화끈한 신고식










봄이다. 

봄 냄새가 불기시작하면 떠오르는게 많다. 

봄에 만난 하루.

어느 저자의 책에서 처럼

내 기분은 언제나 [흐리고 가끔 고양이]




in the spring 2014. heenain

RIA & はる

Copyright ⓒ heenain. All rights reserved















우리의 만남은 심상치 않았다.

겁 많던 이 녀석. 

아깽이 하루를 데려온 첫 날, 집에 도착할때쯤이다.  

주차를 하다 문을 한 두번 열고 닫았는데 

그 사이 어디론가 소멸해버린 이 녀석 덕분에 

멘탈이 나가버렸다.

한참을 찾다 결국 운전석에 생긴 작은 구멍속에 숨은 

요놈을 발견.

조막만한 아깽이를 이 무서운 길거리에 잃어버렸다는 생각에 

세상이 하얗게 번져버렸는데.

어느 누구나 특별하지만

더욱이_ 엊그제 일 처럼 지금도 생생하.






겁이 많고 항상 코 묻히고 다녔던 이 아이는,



# 2014.04 하루 rooroozip














일년후 이렇게 자랍니다.



# 2015.07 하루 rooroozip















예민한 성격인 나를 닮은 탓에 

작은소리에 크게 놀라고

위엄함과 다르게 겁도 많지만 

이름을 부르면 대답도 해주고

게슴츠레한 눈빛을 마구마구 쏘아대며

간식을 내 놓게 만드는 희귀한 마법을 쓰는

내 고양이.

네 갈망의 눈빛은 언제나

나를 작게 만들어.


웃거나 울거나 곁에는 항상 네가 함께

해주어서 그런지 언제나 내 기분을 알고 있는 듯 하다.


가끔씩 조곤조곤 하루에게

이런저런얘기를 해주다

마무리는 늘 똑같다.


'끝까지 함께 할게 하루'














신고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