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osted by H9

어서오라냥, 내 집사.








모험심이 한가득, 

목숨걸고 탐험놀이를 즐겨하는 내가 

그동안 그토록 즐기던 여행을 잊게 만든 요주의 묘물.


모래의 자리가 꽉 차버려 감자를 참는건 아닐까

눈 뜨면 하는 모래정돈은 또 다른 내 job.


건물 밖으로 계단에 울리는 외부인의 소리가 들리면

후다다닭. 어디론가 급히 몸을 숨기기 바쁜데

내 발자국 소리는 기가막히게 기억하는지 

고맙게도 내가 집에 도착할때쯤이면 

언제나 문앞에 다가와있다.

음역대를 메모리에 저장한 우리 아가들의 능력을

시급히 배워야겠다.


오늘도 내 마누라 시루 하루.

함께_





# 시루 2016 @ rooroozip / iphone















신고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