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감  버튼은 개인정보가 수집 되지 않으며  로그인 사용자에게도 클릭 가능한 버튼입니다공감지수가 높을수록  많은 사람들과 정보가 공유됩니다기타 문의사항이나 질문은 댓글로 남겨주세요남겨주신 개인블로그 혹은 메일로 회신갑니다

공식홈페이지를 통해 올려놓은 이미지들은 컨텐츠를 위한 참고용이며 판매를 위한 블로깅이 아니므로 출처를 정확히 합니다. 이 블로그 대부분의 사진들은 개인적 저작물이므로 중고판매 사이트나 타 블로그에 재업로드하는 행위를 금지합니다. 이미지 도용이 빈번하게 이뤄져 제게 꾸준한 신고가 들어오고 있습니다. 저작물을 침해하지 않는 매너를 보여주세요! 출처를 밝히신다면 큰 문제는 없습니다. 방문 고맙습니다 :) -H9













유난히 마틴을 많이 신다보니 웃지못 할 일도 간간히 일어난다. 긁힐까 조심조심 신고 다니던 블링블링한 새 신발도 좋지만 닥터마틴이 가진 역사의 기록처럼 편안히 신을 수 있고 저렴한, 그래서 '더러움'이란 간지를 장착하고 거칠게 신고 다니는 워커는 또한 털털함이 그 매력이기에 빈티지 역시 많이 신게 되었다. 마틴의 빈티지 모델은 생각외로 무지하게 많다. 알면 알수록 더 모를것만같은 그런 브랜드 중에 하나이기도 하다. 

빈티지야 그 시대에 따라서 비슷한 스타일들이 많아 사실 브랜드네임은 별로 중요치 않은것 같다. 내가 마틴이 좋아진 이유는 다름 아닌 신발마다 가진 개별의 이름을 보고 푹 빠진 것.

신발에 이름을 붙여준다는 신선함이 좀 더 신발을 '신발'이 아닌' 아이' 혹은 '아가'라는 애칭을 붙이면서 그 자세가 이 아이들의 상태나 기분을 한번씩 생각해보는데 일조를 했으니. 더 깊이 생각해보면 창시자의 이념 또는 브랜드철학이  멋지다고 느꼈기 때문이다.











이런 애틋함에 정을 더할 때 쯔음 빈티지제품들이나 빈티지마틴, 혹은 오래된 중고 신발을 신다보면 아웃솔이 이탈해버리는 이런 현상들을 겪곤 한다. 가수분해와는 또 다르게 루버는 삭는 경우는 쉽게 보지못했으나 아웃솔이 떨어져 나가버리는 경우는 한번씩 생긴다. 마틴의 아웃솔은 열접착방식으로 알려져 있는데 보통 이렇게 아웃솔이 떨어져 나가는 경우 수선문의를 해봐도 선뜻 해주지 않는편이다. 물론 새 아웃솔로 교체하면 수선이 가능할지도.











이렇게 댕강- 하고 신발 굽이 떨어지기전 문제가 생겼다는 전조증상으로 아웃솔에 틈이 벌어지거나 갈라지는 경우가 많다. 

튼튼함으로 무장한 신발이기도 하지만 오랜세월의 시간 또는 비, 눈 등 환경적 영향에 의해 접착력이 점점 떨어져 벌어지는 현상이다. 경험상 이런 경우는 전자처럼 세월에 의한 이유이기도 하지만 세탁이 잘못된 경우에도 이러한 벌어짐이 생긴다. 











아웃솔 벌어짐은 대부분 수선을 잘 받지않는 경우가 많아 혼자 웹서치를해보고 벌어진 아웃솔들을 붙여보기 시작했다. 물론 케바케로 깔끔히 붙는 경우가 있지만 잘 붙지 않는 경우도 있어 그런것 같다. 본드와 본드칠을 위한 나무스틱 준비!!






 









이제 이렇게 벌어진 틈에 잘 발라주고 제대로 붙도록 무거운것들로 요령껏 눌러야 한다. 신발 굽떨어짐을 검색해보면 바로 내일도착하는 로켓배송에서도 굽 접착제를 쉽게 구입할 수 있다. 공겁용본드는 뭐든 붙인다고 하지만 위험하므로 내가 할 수 있는걸 해보기로.










데미지가 그리 크지 않았는지 무게있는 아령으로 안쪽을 눌러놨더니 어느정도 붙었다. 대략 1-2일정도 그대로 두고 굳혔다. 비교적 벌어진 부분도 중앙부분이라 아령으로 누르고 굳히기에 편한 위치여서 잘 붙은 것 같다.


아웃솔 이탈의 현장 두번째! - 유난히 닥터마틴 워커들의 굽 갈라짐이 많다. 일부분이 아닌 앞쪽까지 점점 영역을 확장해가고 있는 신발 둘. 조금 더 있으면 굽이 반으로 조각이 날 것 같은 상황이라 다른 접착제로 붙여보기했다. 










thick sole을 가진 빈티지 모델로 두 모델 (위 아래) 은 비슷하지만 서로 다른 신발이다. 주로 굽이 두꺼운 워커들의 갈라짐이 종종 발견된다.










이번에는 기존에 쉽게 구할 수 있는 신발 접착제를 사용. 본드이기때문에 끈적한 점성을 예상했으나 액체처럼 주르르륵-흐르는 편이라 벌어진 굽 사이 반대편으로 다 세어져 나와버렸다. 조금씩 후후 불어가며 칠한 후 본드자국이 남지 않게 하기위해 물티슈로 겉표면을 닦아냈다. 이후 몽키스패너와 플라이어로 굽을 눌러주었다. 












자가수선은 이렇게 끝. 깔끔한 마무리를 못해 아쉬움은 있지만 접착 후 큰 문제없이 아직까지 잘 신고 있다. 나중에 알게 된 사실이지만 굽을 누르는데에 이런 종류의 연장이 있기도 하다는 사실.






* 공식홈페이지를 통해 올려놓은 이미지들은 컨텐츠를 위한 참고용이며 판매를 위한 블로깅이 아니므로 출처를 정확히 합니다. 이 블로그 대부분의 사진들은 개인적 저작물이므로 중고판매 사이트나 타 블로그에 재업로드하는 행위를 금지합니다. 이미지 도용이 빈번하게 이뤄져 제게 꾸준한 신고가 들어오고 있습니다. 저작물을 침해하지 않는 매너를 보여주세요! 출처를 밝히신다면 큰 문제는 없습니다. 방문 고맙습니다 :) -H9









  1. BlogIcon 상품권 매입 2018.10.17 10:41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COUNTER

Total : 147,805

Yesterday : 183 || Today : 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