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순간이란 늘 그렇다.

 

일어나지도 않은 일들을 상상하며

그려내고 만들고 기다리는, 

무언가를 하고 있다는 사실에

얻는 안도감과 같은.

망각이란 거대한 놈이 내 전뇌를 다시 덮어 버리겠지만.

 

 

정말이지 오랜만에 만져보는 모티프다.

터치감도 괜찮고 분위기도 나쁘지 않아.

집중해서 원하는 몽글이를 찾아본다.

오늘 연주곡은 몽글몽글 하니까.

 

#motif #몽글몽글 #너로정했다 #Early70's

 

 

 

 

in the summer 2016. heenain

Copyright ⓒ 히나인. All rights reserved

 

 

 

 

 

 

 

 

 

 

 

 

 

요즘은 토이 카메라다.

 

정말 중요하다 싶은 순간을 놓칠세라 

깃털과 같은(?) 최고의 강점만으로 내 옆에 찰싹 붙어 있는다.

모든것에 의미 부여가 되어버려 그런지  

하루 중에 중요하지 않은 순간은 없더라.

 

#toycamera #film #135TIM 

 

 

 

 

in the summer 2016. heenain

Copyright ⓒ 히나인. All rights reserved

 

 

 

 

 

 

 

 

 

 

 

 

 

 

내 작업실에서 웜업 했으니

조금 나으려나 싶었지만_

 

#껄껄 #다중노출실패 

 

 

 

 

in the summer 2016. heenain

Copyright ⓒ 히나인. All rights reserved

 

 

 

 

 

 

 

 

 

 

 

 

다시 곡 선정 얘기로 돌아가면,

비단 내 얘기만은 아니겠지만

다들 딜레마의 굴레에 빠져

매너리즘을 찍고 한바퀴돌다보면

또 다시 딜레마에 빠져있다.

 

그런 상황에서 내가 막연히 '이 곡을 편곡 하고싶다' 느끼는 음악보다는

내 자신이 생각해 보게 하고 싶은 마음이 더 컸던것 같다.

어쩔 수 없더라도.

 

#ㅋ

 

 

 

 

"네가 좋아하는 노래를 틀어,

네가 좋아하는 노래는 뭐야?

괜찮아, 

괜찮아.

언젠가는 너 자신을 찾게될거야." 

라고

 

 

 

 

in the summer 2016. heenain

Copyright ⓒ 히나인. All rights reserved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