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상, 아픈공기를 나누다.

 

 

 

 

 

 

'아픈 너의 병상에서 끄적거린 가사'

 

 

 

 

 

 

 

병상을 지키며

내가 할 수 있는일이 무엇일까하는

생각이 꼬리에 꼬리를 물다

병원 침대에 함께 누워

지루한 영화 덕 분에 잠이든다.

 

늙은고양이가 많이 아프다.

통증이 심해져 호스피스병동으로 옯긴지 시간이 꽤 지났다.

하루가 다르게 옆자리의 환자가 바뀌고

죽으러오는 곳이 아니라는 간호사님말이

어딘지 서글프게도

그들은 계속해 어디론가 가버린다.

 

아무일도 없었던 것 처럼

금방이라도 다시 일어나 함께 걷고

소소한 일상에 울다 웃고

바보처럼 떠들어도 마냥 좋아할 줄 만 알고

하루 빨리 나아져서 바깥공기를 마시고

아이들이 익살스럽게 웃으며 뛰노는 소리를 듣고

담배 한 모금 불 맛도 느끼고

합주 하자고 졸라대고

내 그림을 보며 좋아하고

 

평범하지만 돌이키기 힘든 순간들이 지배적이다.

 

일상이 무너진지 오래,

먹는 법 조차 잊어버린게 아닐까

나라면 어땠을까

이렇게 집념을 갖을 수 있을까

모든 순간이 외롭고 쓸쓸해져

누구라도 곁에 있어줬으면 하는

이기적인 마음이 든다.

 

지나고보니 별 일 아닌 듯 했지만

제정신으로 하루를 견뎌내는게

점점 숨가쁘게 느껴진다.

 

 

 

 

 

 

한참 비가 내렸다.

한 여름 그랬던적이 있다.

사이키조명 밑에 숨어 몸을 마구 흔들어 대며

말리부한잔에 내가 그 음악인냥

둘이서 펄프픽션을 찍어댔다.

 

때가 되면

한 여름에 너무 추웠던 그때 그 공간 얘기는

언제나 나누던 레퍼토리 였는데

이제 그게 어려워졌다는 걸 알았다.

 

비를 맞고 씻은 듯이 나아져

다시 그때 그 곳에서 광란의 춤 사위를 열 수 있기를

그리고는 다시 별 볼일 없던 그 일상을

또 다시 열심히 살아내기를.

하지만

하늘로 편히 날아가도록

한편으론 내 마음속에 길을 터 준 것도 같다.

 

 

▼ Making Diary . . .




secret